“선배들의 허를 찌르자”…‘슈퍼TV2’ 임영민∙김동현∙정세운∙이광현, 슈주에 ‘도전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XtvN ‘슈퍼TV 2’/사진제공=i돌아이어티 슈퍼TV 2’

XtvN ‘슈퍼TV 2’/사진제공=i돌아이어티 슈퍼TV 2’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유닛그룹 YDPP가 XtvN ‘슈퍼TV 2’에서 예능 신고식을 치른다.

오는 26일 방송될 XtvN ‘슈퍼TV 2’ 8회에는 YDPP가 슈퍼주니어의 예능왕좌에 도전한다. YDPP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정세운, 이광현과 브랜뉴뮤직 소속 듀오 MXM의 임영민, 김동현이 지난 3월 프로젝트로 모인 유닛그룹이다. 

최근 녹화에서 YDPP는 ‘슈퍼TV 2’의 애청자임을 밝히며 슈주를 만나기 전부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촬영장에 도착하자마자 축구를 하는가하면 고리 던지기를 했다. 대결에 앞서 가벼운 몸풀기로 천진난만함을 드러냈다. 또한 이들은 “어떤 게임이라도 자신 있다”며 마냥 해맑은 모습을 보였다고. 멤버 이광현은 “슈주를 실제로 뵙게 되어서 가슴이 떨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YDPP는 막상 슈주 멤버들과 마주하자 첫 인사에서부터 긴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YDPP에요!”라는 짧은 구호에도 손발이 제대로 맞지 않는 모습을 보인 것. 이러한 틈새를 놓치지 않고 슈주 멤버들은 “슈퍼주니어에요!”라며 14년차 선배의 아이돌 구호를 선보여 YDPP를 더욱 긴장하게 만들었다.

YDPP는 이날 실수 연발에도 귀여운 허세를 부렸다. “확실히 시작부터 잡고 가겠습니다”라고 단언하는가 하면 “슈주 선배님들의 허를 찌르자”며 승리 전략까지 세우며 열정을 뽐냈다.

순수한 열정으로 가득찬 ‘예능 뽀시래기’ YDPP가 떨리는 마음을 진정시키고 슈주 멤버들을 함락시킬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지난 7회에서 4연승이 저지된 슈주가 다시 1승을 챙길 수 있을지도 관전포인트.

‘슈퍼TV 2’는 오는 26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