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결단 로맨스’ 정해나, 태국 女의사로 등장…직진녀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생결단 로맨스' 정해나/ 사진제공=키이스트

‘사생결단 로맨스’ 정해나/ 사진제공=키이스트

신예 정해나의 하반기 활약이 기대된다.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에서 태국 크라비 병원 의사 푸잉 역을 맡은 정해나가 인상적인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3, 4회에서는 한국 다린 병원의 대표 의사로 선발된 한승주(지현우 분), 주인아(이시영 분), 차재환(김진엽 분)이 태국 크라비 병원과의 MOU 체결을 위해 태국으로 출장을 떠났다.

세 사람은 태국 크라비 병원에 방문해 한승주가 이전에 수술했던 환자의 현 주치의인 푸잉을 만났다. 푸잉은 서투른 한국어로 환자의 건강 상태를 공유하고, 환자를 우선으로 생각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따뜻한 마음씨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푸잉은 두 병원의 MOU 체결을 축하하는 파티장에 매혹적인 레드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그리고 한승주에게 먼저 다가가 “정장 입은 모습 멋있는데요?”라고 칭찬하면서 “저 오늘 한선생님한테 잘 보이려고 무지 신경 쓰고 왔는데”라며 적극적으로 호감을 드러내는 등 ‘직진녀’의 매력을 발산했다.

정해나는 일과 사랑 앞에 당찬 외국인 의사 캐릭터를 몰입도 높게 그려냈다. 특히 푸잉의 어눌한 한국어를 능청스럽게 소화하면서도 대사에 담긴 캐릭터의 따뜻하고 발랄한 에너지를 놓치지 않고 표현해 매력을 배가시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