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 표예진 “종영 실감 안나…많은 것 못 보여드려 아쉬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표예진/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김비서가 왜 그럴까’ 표예진/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배우 표예진이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종영을 앞두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소속사 팬스타즈컴퍼니는 25일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김지아 역을 맡은 표예진의 종영 소감과 함께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사진 속 표예진은 단정한 블라우스와 치마를 착용한 채 사원증을 목에 걸고있다. 한 손에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마지막 회 대본을 들고 아쉬움이 가득한 미소를 짓고 있다.

그는 “현장에서 함께 해준 박준화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덕분에 매회 즐겁게 배웠다”고 밝혔다. 이어 “벌써 종영이 다가온 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두 달이 후딱 지나갔다. 더 많은 것을 보여드리지 못해 아쉽다”며 “그럼에도 많은 응원과 애정을 보내주신 시청자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진심을 표현했다.

표예진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김미소(박민영 분) 후임으로 입사한 신입 비서 김지아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첫 직장 생활에서 좌충우돌 실수를 저지르기도 하지만, 항상 상큼발랄한 에너지를 내뿜는 사회 초년생으로 극에 신선한 활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고귀남(황찬성 분)과 러브 라인부터 부속실 직원들과 코믹한 ‘케미’까지 소화해내며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