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양세종, 환골탈태…까칠→애틋→다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 사진제공=굳피플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 사진제공=굳피플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양세종이 확 달라진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여자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남자가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 중 공우진 역을 맡은 양세종은 안방극장에 설렘부터 빅웃음까지 다양한 반응을 이끌어 냈다. 복잡한 상황과 감정선 위에 놓인 공우진을 센스있는 연기로 소화했다. 시크함, 까칠함, 애틋함, 다정함 등 다양한 매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3, 4회에서 단연 화제를 모은 장면은 공우진의 환골탈태 순간이다. 더벅머리와 덥수룩한 수염, 그리고 설인 같은 털옷을 입고 파격적인 바야바 분장에 도전했던 양세종은 이 날 드디어 ‘열일 모드’ 공우진으로 탈바꿈했다. “털 하나에 사람이 저렇게 달라지다니”라는 제니퍼(예지원)의 반응에 대수롭지 않은 듯 시크한 모습으로 응수했다.

티저와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기대감을 모았던 ‘초코파이’ 장면도 화제를 모았다. 서리(신혜선)가 잠시 벤치에 놓고 간 초코파이 위로 무덤덤하게 앉아버린 공우진은 절묘한 위치에 초코파이가 묻었음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서리가 “너무 똥 싼 사람 같다”고 해도 묵묵히 제 갈 길을 걸어가는 엉뚱함으로 시청자의 웃음보를 터트렸다. 또한 미모의 의뢰인이 대시하는 장면에서도 철벽을 치는 철옹성 차단남의 모습은 물론, 종잡을 수 없는 타이밍에 ‘공우진표’ 농담을 던지며 신개념 로코 남신의 탄생을 알렸다.

다양한 반전 매력도 눈길을 끌었다. 열일곱살 때의 트라우마로 마음의 문을 닫은 채 살아가는 서른 살의 잘나가는 무대 디자이너 공우진이지만, 목마른 상태에서도 마른 화분에게 물을 양보하거나 반려견 ‘덕구’를 걱정하는 등 다정한 면모로 여심을 흔들었다. 여기에 조카 안효섭에게만 쓰담쓰담, 허그, 볼 뽀뽀, 꽃미소 등의 애정 공세를 퍼붓는 장면으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