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세븐틴 승관 “13명 숙소 생활…생필품 대용량 업소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그룹 세븐틴의 승관(윗줄 왼쪽)과 민규(윗줄 오른쪽)/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그룹 세븐틴의 승관(윗줄 왼쪽)과 민규(윗줄 오른쪽)/ 사진제공=KBS

그룹 세븐틴의 승관이 “모든 생필품을 대용량 업소용으로 쓴다”며 “라면도 항상 20개씩 끓인다”고 밝힌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에서다.

이날 ‘전설의 조동아리: 내 노래를 불러줘’ 코너는 ‘경연의 신 특집’ 2부로 꾸며진다. 가수 정인, 효린, 그룹 세븐틴, 래퍼 이병재와 이로한이 출연해 퇴근 경쟁을 펼친다.

앞선 녹화에서 세븐틴의 민규와 승관은 많은 멤버 수 때문에 벌어진 일화들을 전했다. 승관은 “모든 생필품이 대용량 업소용이다. 특히 치약은 이틀 만에 누가 빨아 먹은 듯이 싹 사라진다”고 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또한 그는 “라면을 끓여도 항상 20개씩 끓인다. 민규는 20개를 한 번에 아주 잘 끓인다. 정형돈에게도 인정받은 실력”이라며 라면 조리 상황을 재연했다.

많은 인원 때문에 겪는 고충도 있단다. 승관은 “방송국에서 화장실을 갈 때 3인 1조로 다녔다. 화장실을 안 가고 싶을 때도 갔다”고 털어놨다. 민규는 “멤버 수가 많아 카메라 감독님에게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본격적인 퇴근 대결이 시작되자 출연자들은 자신의 노래가 나오기를 바라며 관찰 모니터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고 한다. 이병재는 자신이 출연했던 Mnet ‘고등래퍼’의 우승자 김하온의 노래가 계속 흘러나오자 “1위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이라고 울분을 토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