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수립 99주년 기념 ‘레지스탕스영화제’ 열려…국내 최초 역사 영화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레지스탕스영화제' 오동진 집행위원장/사진제공=레지스탕스영화제

‘레지스탕스영화제’ 오동진 집행위원장/사진제공=레지스탕스영화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99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역사 영화제 ‘2018 레지스탕스영화제’가 오는 9월 6일~10일 서울 종로구 서울극장에서 개최된다.

2018 레지스탕스영화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법통을 이어가자는 취지로기획된 국내 최초의 역사 영화제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가 주최·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영화진흥위원회가 후원한다.

이 영화제 오동진 집행위원장은 “역사적 의미를 지니고 진정한 독립 투쟁의 뜻을 기리는 ‘선동적인’ 영화들을 전면에 배치할 계획”이라며 “각자 고귀한 이유를 가지고 투쟁하고자 했던 대중들의 이야기가 담긴 의미 있는 영화들을 발굴해 다양한 국가와 세대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영화제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 영화제를 주최하는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부회장이자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회 위원장인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은 “우리 독립운동은 세계 반제국주의 레지스탕스 운동의 선구자였다”며 “이번 영화제가 그런 세계사적인 뜻을 되새기고 세계를 향해 투사하는 기회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영화제는 ‘저항의 세계사:투쟁을 기억하라’ ‘저항의 기록:다큐멘터리’ ‘저항의 세계사:전쟁과 투쟁’ ‘대한민국:저항의 역사’ 등 총 4개의 프로그램 섹션으로 나눠 총 20여편을 무료 상영할 예정이다. 역사교육 세미나 및 GV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