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내년 하반기 인천항에 문화콤플렉스 선보인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도시재생 문화콤플렉스 조감도/사진제공=CJ CGV

도시재생 문화콤플렉스 조감도/사진제공=CJ CGV

CJ CGV가 2019년 하반기 인천항에 도시재생 문화콤플렉스를 선보인다.

CGV는 지난 19일 인천시에서 주관한 ‘상상플랫폼’ 운영사업자로 선정됐다. 상상플랫폼은 인천항 8부두 옛 곡물 창고를 리모델링해 문화 혁신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1978년 건립된 이 창고는 길이 270m, 폭 45m, 전체 넓이 1만2150㎡ 규모로 기둥과 내벽이 없는 단일 창고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지만, 항만 재개발 계획에 따라 2016년 4월 폐쇄된 바 있다.

CGV는 전체 전용면적의 20% 이상을 가상현실(VR) 체험관, 워크샵 공간 등 인천 지역 주민과 문화 예술인을 위한 창업·창작 지원 공간으로 조성한다. 스타트업 및 예비 창업자들의 연구 개발 공간, 영화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연구 공간, 청년 공예 아티스트들이 제작한 창작물의 전시 및 판매 공간도 마련한다. 청소년 영화 창작 교육 플랫폼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CGV의 기술 융합 특별관 4DX with ScreenX 등 최첨단 상영관도 들어선다. 영화 관람을 넘어 영화·드라마 제작 현장 체험형 스튜디오와 대규모 공연 및 전시 공간을 마련해 여러 문화 콘텐츠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개념 놀이시설도 도입할 계획이다.

CJ CGV 서정 대표는 “인천항을 문화의 중심지로 재탄생시키는 동시에 컬처플렉스를 선도하는 플랫폼 사업자로서 또 한번의 문화 혁신을 끌어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