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솔라 “웃음치료사 자격증 보유…이경규 치료하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끼줍쇼' 마마무 솔라/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마마무 솔라/사진제공=JTBC

마마무 솔라가 JTBC ‘한끼줍쇼’에서 이경규의 웃음을 되찾아 주기 위해 치료에 나선다.

25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마마무 솔라와 화사가 밥동무로 출격해 동대문구 장안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웃음치료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솔라가 활약을 펼친다.

푹푹 찌는 폭염 속에 진행된 촬영에서 밥동무 솔라는 무더위에 지친 이경규와 강호동에게 ‘웃음 치료법’으로 웃음을 전파했다. 앞서 ‘웃음치료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 솔라는 “이경규 삼촌은 너무 안 웃는다. 내가 한 번 치료 해보겠다”며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이경규는 “재미있으면 웃는다. 재미없어서 안 웃는 것”이라고 단호한 반응을 보여 솔라를 당황하게 했다. 하지만 솔라는 “재미없어도 웃는 연습을 해야 한다”고 이경규를 설득하면서 자신만의 비법으로 웃음치료를 진행했다.

하지만 벨 도전에 나선 솔라가 ‘꽝손’ 밥동무가 되자 정작 자신은 웃음을 잃고 말았다. 그는 첫 시도부터 고장 난 초인종에 당첨되는 등 무응답 릴레이가 이어지며 불안한 벨 도전을 이어나갔다.

‘웃음 치료사’ 솔라의 활약은 25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