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수야~”…돈스파이크母 ‘외식하는 날’ 깜짝 출연…입담 과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외식하는 날' 돈스파이크 어머니 신봉희 여사/사진제공=SBS Plus

‘외식하는 날’ 돈스파이크 어머니 신봉희 여사/사진제공=SBS Plus

SBS Plus ‘외식하는 날’ 스튜디오에 돈스파이크 어머니가 깜짝 등장한다.

‘외식하는 날’은 스타들의 외식에 참견하는 새로운 형식의 관찰 리얼리티 토크쇼. 25일 방송되는 ‘외식하는 날’에서는 해외촬영 기상악화로 발이 묶인 돈스파이크를 대신해 그의 어머니 신봉희 여사가 스튜디오에 나와 입담을 선보인다.

녹화장에서 출연진들은 돈스파이크가 태풍 때문에 한국에 오지 못한다는 영상편지를 보고 있었다. 그 가운데 “민수야~(돈스파이크 본명)”라고 아들을 부르며 특유의 톤을 자랑했던 신봉희 여사가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했다. 그는 첫 등장부터 “영철아~”하고 자신만의 톤으로 존재감을 뽐내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이어 지난 1회 때 화제가 됐던 돈스파이크 허니문 베이비 설에 대해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돈스의 주장대로 “신혼여행 당시 돈스파이크 아빠의 엉덩이에 심한 종기가 나서 수술을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러한 와중에도 돈스파이크를 만들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는 등 맹활약을 선보였다. 그의 엄청난 입담에 프로혼밥러 음악 작가 배순탁은 위기의식을 느끼며 애꿎은 물만 벌컥벌컥 마셨을 정도.

이날 방송에서는 돈스 모자(母子) 네일샵 방문기와 돈스의 최애 닭갈비 맛집 탐방기가 펼쳐진다. 돈스파이크는 지난번 선보인 팬케이크 시럽 수혈에 이어 상상 초월의 닭갈비 먹팁을 선보인다.

‘외식하는 날’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SBS Plus, 목요일 오후 11시 SBS funE, 토요일 오후 12시 SBS MTV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