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남자’ 정철규, ‘뇌섹남’의 정석..해결 능력+리더십 돋보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정철규. / 사진=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정철규. / 사진=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정철규가 지난 2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는 정철규를 비롯해 이윤상·김인범·김동현 등 멘사 출신들이 등장했다. 역시 멘사 회원인 MC 박경은 이들과 팀을 이뤄 ‘문제적 남자’ 팀과 대결을 벌였다.

정철규는 멘사 시험을 친 계기로 “고등학교 때 성적이 1등은 아니었지만 당시 IQ 테스트에서 전교 1등을 1점 차로 이겼다”며 “그 후로 관심을 가지다가 멘사 시험을 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거 KBS2 ‘개그콘서트’에서 보여준 블랑카 개그로 호응을 얻었다.

이어 정철규는 멘사에 이어 하이 아이큐 소사이어티 단체 중 하나인 CIVIQ Society에 들어간 소식을 알렸다. 이는 IQ 170 이상만 가입할 수 있는 단체이다.

본격 대결에서 정철규는 ‘IQ 180 이상’이라는 첫 번째 키워드에 도전, MC 이장원을 대결 상대로 지목했다. 정철규는 물음표 안에 들어갈 내용을 찾는 문제를 보자마자 일부를 풀어내며 이장원에 앞서나갔지만 간발의 차이로 정답의 기회를 뺏겼다. 하지만 정철규는 이장원의 풀이를 듣고 찾아낸 오류에 이동 규칙을 제시하며 반격에 나서 첫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정철규는 두 번째 색 배열 문제에서도 가장 먼저 정답을 찾아내 뇌섹남의 면모를 드러냈다.

멘사팀은 치열한 대결 끝에 ‘뇌섹 워드컵’ 대결로 최종 대결을 펼쳤다. 각 팀장이 제시한 키워드에 맞춰 팀원들이 3개의 단어를 결정하는 워드컵 대결에서 정철규는 시간이 지날수록 뛰어난 리더십을 바탕으로 완벽한 팀워크를 만들어냈다. 정철규의 활약에 힘입어 멘사 팀은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