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염혜란, 조승우 조력자로 첫 등장…’기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JTBC ‘라이프’ 방송 캡처

사진=JTBC ‘라이프’ 방송 캡처

배우 염혜란이 JTBC ‘라이프’(연출 홍종찬 임현욱, 극본 이수연)에 첫 등장을 알렸다.

염혜란은 지난 24일 방영된 ‘라이프’ 2회에 처음 등장해 조승우의 조력자로 나섰다. 극 중 기민하고 상황 판단이 빠른 상국대학병원 총괄팀장 강경아 역을 맡아 연기변신에 나섰다.

강경아는 극 중 상국대학병원 총괄사장인 구승효(조승우)에게 필요한 정보들을 구해주며 그의 계획에 힘을 실었다. 병원 게시판에 그의 계획에 반하는 자료들을 올린 작성자의 데스크 탑 IP를 추적해 위치를 파악했다. 자료가 유출된 경위까지 추측해내며 구승효의 든든한 조력자로서 활약했다.

구승효의 무리한 병원 자료 요구에는 “사장님이야 수술실 가동률 올려라 하면 끝이시지만, 나는 어떡하냐. 나도 병원 일은 처음이다”라며 똑부러지게 대답했다. 또 예진우(이동욱)의 프로필을 보고 “어머나 의사야 조각이야? 만찢남이네”라며 실없는 혼잣말을 내뱉는 모습에서는 털털하고 유쾌한 성격도 내비쳤다.

앞서 ‘무법변호사’에서 비선실세이자 권력의 수족 남순자로 악역을 선보였던 염혜란은 ‘라이프’를 통해 또 한 번 연기 변신에 나선다. 권력의 최전방에서 활약한다는 점에서 전 작 캐릭터와 비슷한 요소가 있지만 전혀 다른 성격을 예고했다.

염혜란이 출연하는 ‘라이프’는 우리 몸 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의학드라마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