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월화극 1위…신혜선X양세종X안효섭X예지원, 한집살이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3~4회/사진제공=SBS

사진=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3~4회 캡처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에서 신혜선, 양세종, 안효섭, 예지원의 파란만장한 한달 시한부 동거가 시작됐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서른이지만’(4회 기준)의 전국 시청률은 8.2%, 수도권 시청률은 9.4%를 기록했다. 수도권 시청자수는 100만을 훌쩍 넘었다. 이는 지난 23일 방송된 2회 시청률 대비 전국 1.1%p, 수도권 1.4%p 상승한 수치로 월화드라마 중 1위다.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4회 기준 4.4%를 기록해 ‘라이프’를 1.4% 차로 따돌렸다.

지난 24일 ‘서른이지만’ 3~4회에서는 우서리(신혜선 분)가 공우진(양세종 분)과 그의 조카 유찬(안효섭 분), 가정부 제니퍼(예지원 분)와 함께 한집 살이를 시작했다. 지난 방송에서 서리는 과거 외삼촌 부부와 함께 살았던 집으로 찾아갔지만 외삼촌 부부가 홀연히 떠나버렸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갈 곳이 없어진 서리는 어두운 밤거리를 헤매다 이내 막막함과 두려움에 휩싸여 어릴 적 찾았던 놀이터의 원통 안에서 “엄마…”하며 흐느꼈다.

이후 서리와 우진은 초코과자로 생각지 못한 재회를 맞이했다. 허름해진 몰골로 노숙인 오해를 받은 서리는 무료급식소에서 밥 대신 초코과자 하나를 받았다. 하지만 그마저도 우진의 엉덩이로 깔아뭉개지고 말았다. 서리는 멀끔해진 우진을 알아보지 못한 채 같이 초코과자를 사러 나섰다. 바지에 묻은 초코과자로 인해 똥싼 것처럼 보이는 우진에게 자신의 가디건을 벗어 둘러줬다. 하지만 서리는 돈을 흘린 아주머니를 따라가다 우진과 멀어졌고 또 다시 기억을 되살려 외삼촌 부부의 행방을 찾아 나섰다. 이후 자신의 바이올린이 집에 남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 서리는 다시 우진의 집으로 향했고, 찬의 도움으로 집에 들어갔다.

그날 밤 우진, 찬, 제니퍼는 뜻밖의 공포체험을 하게 됐다. 세 사람은 한밤 중 들려오는 여자의 신음소리에 각자의 무기를 장착한 채 소리의 행방을 찾아 나섰다. 그들은 책꽂이 뒤에서 귀신처럼 기어 나오는 여자의 모습에 기겁했다. 그는 바로 서리였다. 어두운 새벽이니 재우자는 찬과 제니퍼의 의견에 서리는 우진의 집에서 하룻밤 신세를 지게 됐다. 이날 깊은 대화를 나누게 된 서리와 찬. 이때 서리는 “내가 아는 사람들이 전부 세상에서 사라진 느낌”이라고 말해 찬을 안타깝게 했다.

그렇게 날이 밝음과 동시에 우진의 집에 파란의 서막이 올랐다. 찬, 팽과 인사를 나누던 서리는 그 순간 찾아온 부동산 중개인들로부터 집을 지키기 위해 따라 나섰고, 반려견 팽 또한 그를 따라갔다. 이때 팽이 오토바이에 치일 뻔한 상황에 놓이자 서리는 몸을 날려 팽을 구했다. 이후 찬은 우진에게 “저 아줌마 말인데 딱히 갈 데도 없다는데 당분간 여기 있게 해주는 게 어때?”라며 부탁했다. 이에 우진은 “나 누구와 얽히는 거!”라며 거부반응을 일으켰지만, 이내 가디건을 둘러줬던 서리를 떠올리며 부동산에 한 달의 유예를 요청했다. 이로써 네 사람의 동거가 시작됐다.

‘서른이지만’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이 펼치는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 오는 30일 오후 10시 5~6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