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은, 솔트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김정화·박신혜와 한솥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최성은 / 사진제공=대학내일

최성은 / 사진제공=대학내일

솔트 엔터테인먼트가 “신인 배우 최성은과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최성은은 최근 막을 내린 연극 ‘피와 씨앗’에서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소녀 ‘어텀’ 역을 맡았으며 ‘대학 내일’의 표지도 장식했다.

이때 보여준 분위기에 최성은은 여러 소속사의 러브콜을 잇따라 받았다는 후문이다.

최성은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에 재학 중이다. 이에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고은, 한예리, 이유영 등 일명 ‘한예종 출신’ 여배우의 계보를 이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최성은과 새로운 인연을 맺게 되어 기쁘다. 그가 연기 활동을 즐겁고 건강하게 할 수 있도록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 지원하고, 노력하겠다. ‘차세대 연기파 배우’로 성장해나갈 최성은을 지켜봐달라”고 했다.

솔트 엔터테인먼트에는 김정화, 박신혜, 김강현이 소속돼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