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를 합시다3′ 윤두준, 푸드 크리에이터 도전..’자신감 회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식샤를 합시다3'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식샤를 합시다3’ 방송화면 캡처

푸드 크리에이터로 첫발을 뗀 ‘식샤님’ 윤두준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지난 2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극본 임수미, 연출 최규식 정형건, 이하 ‘식샤3’)의 케이블·위성·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은 전국기준 평균 2.7%, 최고 3.2%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tvN 채널 타깃인 남녀 20~40대 시청률 역시 평균 2%, 최고 2.4%로 지난 방송 대비 상승세를 보였다.(닐슨코리아·유료플랫폼)

이날 방송에서는 관심 분야에 새롭게 도전한 구대영(윤두준)의 자신감 회복기가 그려졌다. 메인 메뉴로 등장한 전복은 떨어진 기력을 보충하는 여름 대표 보양식이면서 슬럼프에 빠진 그를 다시 일으켜 줄 맛과 의미가 담긴 음식이었다.

이지우(백진희)의 응원에 스스로를 돌아보며 용기를 낸 그는 먼저 선우선(안우연)에게 “푸드 크리에이터와 보험 일을 병행하고 싶다”고 요청했다. 처음에는 망설였지만 “도전해 보기로 마음먹었다”는 솔직한 고백에 진정성이 묻어났다.

첫 출근 날, 구대영은 혼자 밥을 먹는 사람들을 위한 음식으로 전복 맛집을 추천했다. 전복은 1인 가구의 배달 메뉴로 부담스럽다는 편견을 과감히 깬 ‘식샤님’다운 선택이었다. 이후 구대영은 전복을 즐기는 방법을 알려주고 팀원들과 개별 시간까지 보내는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다가갔다.

이는 윤두준의 열연으로 더욱 돋보였다. 그는 극 중 인물이 가진 감정의 흐름을 섬세하고 매력 있게 표현했다. 여기에 음식을 대하는 자세, 남다르게 즐기는 법 등 자세한 설명까지 곁들여 호응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