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동욱, 병원 지키기 위해 나섰다…’묵직한 진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라이프’ 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의 이동욱이 병원을 지키기 위해 나섰다. 지난 24일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이날 ‘라이프’에서 예진우(이동욱)는 낙산의료원 인력 파견에 대한 긴급회의에 참석했다. 그는 구승효(조승우)가 의료진을 상대하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봤다. 그러다 승효가 응급의료센터의 적자에 대해 언급하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거침없이 질문했다. 평소 이목을 끄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 조용히 지냈기 때문에 주목받았다.

진우는 승효를 향해 “흑자가 나는 과는 파견 대신 돈으로 된다는 뜻인가요?”라며 물었다. 그러면서 “지원금을 낼 수 있으면 안 가도 되는 겁니까?”라고 재차 질문했다. 두 사람 사이에 긴장감이 감돌았고, 보는 이들도 숨죽이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진우는 의사로서의 깊은 사명감을 드러냈다. 그는 왜 의사를 선택했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내 눈앞에서 사라지는 생명을 외면할 용기가 없다. 앞으로도 계속 용기가 없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동욱은 흔들림 없는 날카로운 눈빛과 쓸쓸한 눈빛을 오가며 진우를 표현했다. 긴장감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냈다.

이날 극 말미, 각 과별 매출 평가액 표가 원내 게시판에 공개되며 병원이 뒤집혔다. 가장 많은 적자를 기록한 3개과가 곧 낙산의료원에 파견되는 3개 과라는 내용이 이보훈(천호진)의 아이디(ID)로 누군가 게재한 것. 평가액을 올린 사람으로는 진우가 의심을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