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특, 오늘(24일) 급성 담낭염 수술 받아…모든 스케줄 취소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퍼주니어,이특,골든디스크

그룹 슈퍼주니어 이특/ 사진=텐아시아DB

슈퍼주니어 이특이 ‘급성 담낭염’ 진단을 받았다.

Label SJ는 24일 오후 “오늘 새벽 5시 쯤 이특이 심한 복통을 호소해 병원을 찾았고, ‘급성 담낭염’이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한 상태라는 소견을 받아 금일 무사히 수술을 마쳤으며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했다.

관계자는 “수술 후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의사의 권고는 물론, 아티스트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는 판단 하에7월 28일부터 30일까지 열리는 ‘SMTOWN LIVE 2018 IN OSAKA’ 콘서트를 비롯해 이번 주 예정돼 있던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게 됐다”며 “팬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 드린다. 이특의 빠른 회복과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