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주지훈 “해원맥, 촐싹대는 것처럼 보일 수 있어…더 큰 재미 고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주지훈,신과함께2

배우 주지훈이 24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주지훈이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에서 보다 큰 재미를 위해 인간 해원맥과 차사 해원맥의 성격이 다르게 표현됐다고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신과함께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용화 감독, 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가 참석했다.

영화에서는 차사직을 수행할 때 해원맥 캐릭터가 인간이었을 때 해원맥보다 유쾌하게 표현됐다. 이에 주지훈은 “촐싹거려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만화 원작인 작품을 두 개 정도 했는데 생각보다 그림 만화를 영상으로 옮기는 것이 어렵다. 감독님이 10대부터 80대까지 어떻게 하면 영화를 더 즐겁게 감상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 끝에 그렇게 캐릭터를 만들어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과함께2’는 환생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1000년 전 과거를 기억하고 있는 성주신을 만나 잃어버린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 오는 8월 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