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 100’ 류필립, “미나 만날 때 멤버들이 ‘조심하라’고 귀띔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1 대 100'/사진제공=KBS2

KBS2 ‘1 대 100’/사진제공=KBS2

가수 류필립이 KBS2 ‘1 대 100’에서 미나와의 나이 차이를 뒤늦게 알았다고 털어놨다.

24일 방송될 ‘1 대 100’에서는 류필립과 미나가 출연해 퀴즈에 도전한다.

MC를 맡은 조충현 아나운서가 류필립에 “미나가 17살 더 많다는 걸 만나고 2주 후에 알았다고 들었다”고 하자 그는 “자꾸 멤버들이 조심하라고 이야기하길래, 뭘 조심하라는거냐고 물어보니까 대선배님이라고만 하더라. 후에 미나의 나이를 듣고 나서는 ‘아, 이래서 조심하라고 했구나’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나이차 때문에 포기하는 건 아닌 것 같아서 그냥 갈 때까지 가보자 싶었다”며 애정을 과시했다.

이에 미나는 “류필립이 군대 가기 전에 ‘내가 책임질게. 갈 때까지 가보자’ 라고 문자를 보냈다. 나는 그걸믿고 2년을 기다렸는데 알고 보니 술 한 잔 하고 보낸거였다. 제대하고 나서야 그가 ‘그때 술 취했었다’고 고백했다”며 반전 스토리를 공개했다.

 ‘1 대 100’은 2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