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2’ 이정재 “염라대왕 역, 하길 잘 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정재,신과함께2

배우 이정재가 24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정재가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에서 염라대왕 역할로 특별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신과함께2’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용화 감독, 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가 참석했다.

이정재는 “제가 여기 또 와서 앉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캐릭터들이 다 1000년을 기다려왔다. 염라 마저도 1000년 동안 주시하고 있는 한 인물이 어떻게 변화해 가고 있는가를 꾸준히 지켜봤을 거라고 생각했다. 지켜봤었던 인물이 자기의 잘못을 깊게 반성할 수 있는 인물로 거듭나길 1000년 동안 기다렸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염라대왕 캐릭터의 마음을 대변했다.

또한 그는 “염라대왕 역할을 하기 위해서 신과함께를 했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 재밌는 캐릭터고 하면서도 즐거웠다.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과함께2’는 환생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1000년 전 과거를 기억하고 있는 성주신을 만나 잃어버린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 오는 8월 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