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최수종, 일탈 한 번으로 ‘도장’ 찍을 뻔한 사연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최수종.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최수종. / 사진제공=MBC

배우 최수종이 한 번의 일탈로 이혼 도장 찍을 뻔한 사연을 공개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다.

이날 방송은 ‘브라보 마이 와이프’ 특집으로 꾸며진다. ‘사랑꾼’으로 유명한 최수종과 이재룡, 이무송, 홍서범이 출연해 아내와의 일화를 전한다.

앞선 녹화에서 최수종은 “매일 그대와 사랑을 전하는 사랑의 전도사 최수종입니다”라는 인사를 시장으로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이재룡은 최수종이 첫 아이를 품에 안았을 당시 풍선 이벤트를 해준 것을 목격했다고 전했는데, 이벤트를 할 때마다 300개가량의 풍선을 부는 최수종의 솜씨에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최수종은 인터넷에서 본 ‘여자 말을 잘 들어야 하는 이유’를 시작으로 ‘부부중심론’을 설파했다. 그는 여자가 늙어서 원하는 다섯 가지와 남자가 늙어서 원하는 다섯 가지가 다르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남자는 한 사람(아내) 밖에 안 찾잖아. 남자 중심이 아니라 부부 중심의 가정을 꾸리고 살아야 된다”고 말했다.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하희라의 옷을 손빨래하고 손수 개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던 최수종은 이날 ‘라디오스타’에서도 즉석에서 수건, 양말, 트렁크 팬티 등을 빛의 속도로 정리했다. 그러면서 자신만의 빨래 개기 노하우도 밝혔다고 한다.

하지만 최수종도 하희라 몰래 감행한 일탈로 인해 이혼 도장을 찍을 뻔한 사연도 공개될 예정이어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