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사랑’ 인물 관계도 공개…윤소희∙현우∙이홍빈, ‘삼각 관계’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마녀의 사랑’/사진제공=MBN

MBN ‘마녀의 사랑’/사진제공=MBN

MBN ‘마녀의 사랑’(박찬율 연출, 손은혜 극본)의 인물 관계도가 공개됐다. 마녀들과 인간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가 예고됐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마녀의 사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마녀 3인방과 국밥집 건물주의 이야기를 담은 판탄지 로맨스 드라마다.

‘마녀의 사랑’ 제작진은 23일 마녀 3인방 강초홍(윤소희), 맹예순(김영옥), 조앵두(고수희)와 인간 남자 마성태(현우), 황제욱(이홍빈)의 관계가 한 눈에 담긴 인물관계도를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마녀 초홍과 인간 남자인 성태와 제욱의 삼각 러브라인이 예고됐다. 초홍과 성태는 쌍방향 화살표로 연결된 반면 초홍과 제욱의 엇갈린 호감이 눈길을 끈다. 또 성태와 제욱은 라이벌 관계로 묶여 있다.

‘전남친’ 최민수(최태환)의 존재도 돋보인다. 제작진에 따르면 초홍은 그의 배신으로 인해 마력을 잃게 되는 절체절명 위기에 처한다. 이 상황에서 제욱이 초홍의 마력 회복을 위한 결정적 키로 활약한다는 후문이다.

또한 초홍과 ‘마녀 가족’으로 등장하는 예순, 앵두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두 마녀는 초홍과 국밥집을 운영하며 한 번 맛보면 헤어나올 수 없는 중독성으로 인간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고.

제작진은 “마녀들의 국밥집 정체에 호기심을 품은 성태가 그들의 삶에 들어올 예정이다. 마녀 3인방과 인간 남자의 한 지붕 동거와 함께 다양한 해프닝들이 보는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녀의 사랑’은 오는 2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