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디슨’ 차지연 “친절하고 상냥한 강타, 팬 됐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에 출연하는 배우 차지연(왼쪽), 가수 강타. / 사진제공=쇼노트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에 출연하는 배우 차지연(왼쪽), 가수 강타. / 사진제공=쇼노트

배우 차지연이 연기 호흡을 맞추는 가수 강타를 두고 “친절하고 상냥하다”고 말했다.

차지연은 23일 오후 3시 서울 청담동 드레스가든에서 열린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연출 김태형)의 제작발표회에서 “어릴 때부터 TV에서 본 강타와 같은 작품에 출연하게 돼 긴장했다”며 “(실제로 만난 그는) 연습실에서 가장 친절하고 마음을 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부담스럽거나 어렵지 않다. 설레게 만드는 멋이 있다”며 “진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팬이 됐다”며 웃었다.

배우 박은태 역시 “강타가 뮤지컬을 계속했으면 좋겠다”고 극찬했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미국 아이오와주 한 시골 마을에서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이탈리아 출신 이민자 프란체스카와 사진 촬영을 위해 마을에 온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차지연·강타·박은태를 비롯해 김선영·황만익·정의욱·김민수 등이 호흡을 맞춘다. 오는 8월 1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서울 잠실동 샤롯데씨어터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