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박은태 “다시 하고 싶었던 작품, 다른 느낌 보여줄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은태. / 사진제공=쇼노트

배우 박은태. / 사진제공=쇼노트

“타성에 젖은 연기를 하지 않겠습니다.”

배우 박은태가 23일 오후 3시 서울 청담동 드레스가든에서 열린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연출 김태형)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은태는 지난해에 이어 또 한번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에 출연하기로 했다. 극중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 역을 맡은 그는 “정말 행복했던 작품이었기 때문에 무조건 다시 하고 싶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극중 로버트와 프란체스카의 호흡과 약속이 중요한 만큼 새로운 느낌으로 연습하고 있다. 타성에 젖은 연기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미국 아이오와주 한 시골 마을에서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이탈리아 출신 이민자 프란체스카와 사진 촬영을 위해 마을에 온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사랑 이야기다. 배우 김선영·차지연·박은태·황만익·정의욱·김민수·혁주·류수화·유리아·정가희·김현진·송영미 등이 출연하며, 오는 8월 1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서울 잠실동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