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지성 ‘인생캐’ 갱신 예고…조승우 “진정한 배우…많은 것 배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명당' 지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명당’ 지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지성이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영화 ‘명당’에서 또 한 번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과시할 예정이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지성은 극 중 역사적 실존 인물인 ‘흥선’을 맡았다.

지성은 2015년 방송된 드라마 ‘킬미, 힐미’를 통해 전혀 다른 7개의 인격을 연기해 내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2017년 드라마 ‘피고인’에서는 아내와 딸을 살해한 누명을 쓴 주인공 ‘정우’의 뜨거운 분노와 부성애를 표현해내며 SBS 연기대상을 거머쥐었다.

이처럼 매 작품마다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여온 지성이 ‘명당’에서는 세도 정치의 권세가 하늘을 찌르던 조선 후기, 천하대명당을 찾아 왕권을 지키려는 몰락한 왕족 ‘흥선’을 연기했다. 지성은 영화에서 감정 변화의 진폭이 가장 큰 인물을 자신만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한층 더 입체감 있게 표현했다.

‘명당’으로 인생 캐릭터 갱신을 예고한 지성은 실존했던 인물이라 진정성을 중점에 두고 캐릭터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흥선’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과 애정을 쏟은 지성은 “‘흥선’이 되기 위해서 사소한 감정까지도 감독님과 의논했고, 그 과정을 걸쳐 캐릭터를 완성시켰다”고 전했다.

지성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천재 지관 ‘박재상’ 역의 조승우는 “진정한 배우의 본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 늘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다.  많은 것을 배웠다”고 칭찬했다.

연출을 맡은 박희곤 감독도 “내가 아는 모든 감독님이 ‘엄청나게 노력하는 대단한 배우’라고 입을 모으며 극찬했다. 영화를 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그의 연기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명당’은 오는 추석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