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아야 귀국’ 첫 촬영 공개…이특, 폭염에 롱패딩 입고 열정적 홍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팔아야 귀국' 첫 촬영 현장/사진제공=채널A

‘팔아야 귀국’ 첫 촬영 현장/사진제공=채널A

지석진, 제아, 양세찬, 성종, 이특, 신동, 장도연 ,이용진 등 채널A 예능 ‘팔아야 귀국’ 8명 멤버가 참여한 첫 촬영현장이 공개됐다.

‘팔아야 귀국’은 글로벌 한류스타 8인의 해외 홈쇼핑 도전기를 다룬 예능 프로그램. 지석진, 제아, 양세찬, 성종은 말레이시아 ‘지라인 팀’으로, 이특, 신동, 장도연, 이용진은 태국 ‘특라인 팀’으로 팀을 꾸렸다. 스타들은 각각 말레이시아와 태국에서 홈쇼핑 ‘완판(완전판매)’에 도전한다.

지난 21일 광화문 채널A 앞 동아광장에서 첫 촬영이 진행됐다. 시상식에 온 듯 한 개성 넘치고 멋있는 차림의 멤버들은 레드 카펫위로 손을 흔들며 등장해 지나가는 시민들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로부터 주목과 함성을 받았다. 이날 멤버들은 첫 만남과 동시에 100여 명의 팬 평가단을 대상으로 완판 잠재력에 대한 평가를 받기도 했다.

각 팀 멤버들은 ‘미스터리 박스’ 에서 랜덤으로 물건을 골라 5분 간 재치 넘치는 즉흥 홍보를 진행했다. 100명의 평가단은 들고 있는 팻말을 들어 멤버들의 완판 성공을 결정했다. 이날 폭염에도 불구하고 동아광장 앞을 가득 메운 100명의 평가단은 날씨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8명의 멤버들의 완판 능력을 평가했다.

이날 인피니트 성종은 가정용 고무장갑을 직접 착용한 채 히트곡 ‘내꺼하자’의 춤과 노래까지 선보이며 재치 있는 홍보를 펼쳤다. 이에 유일하게 평가단 100% 지지 속에 ‘완판왕’ 에 등극하며 ‘완판왕 뱃지’를 수여 받았다.

슈퍼주니어 이특은 37도가 넘는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홍보 상품인 롱 패딩을 직접 착용하고 나왔다. 특유의 입담과 재치로 열정적인 홍보를 진행해 많은 갈채를 받았다. 다른 멤버들 역시 도저히 팔리지 않을 것 같은 물품인 발가락 양말, 빨대 세척솔, 탬버린 등 을 들고나와 각자의 개성과 재치를 마음껏 발산하며 현장에 모인 평가단과 시민들의 웃음과 호응을 받았다.

제작진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직접 평가단을 자청해 참여해 주신 100명의 팬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며 “8인의 멤버들이 이날 첫 시뮬레이션 평가를 통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해와 애정이 더 깊어진 것 같다. 재미있는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반드시 팬 여러분과 시청자 분들께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팔아야 귀국’ 멤버들은 오는 8월 초 현지로 출국해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방송은 9월로 예정돼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