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에이핑크부터 세븐틴·여자친구…초호화 라인업 예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의 첫번째 파일럿 프로그램 ‘아이돌 라디오’가 오늘(23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29일 일요일까지 일주일 간 매일 밤 12시 05분부터 1시간 동안 방송된다.

아이돌그룹 비투비(BTOB) 보컬이자 리더인 서은광이 DJ를 맡은 ‘아이돌 라디오’는 지난 7일 비투비 육성재, 온앤오프, 데이식스 등이 출연한 론칭쇼를 시작으로 12일 골든 차일드, 17일 모모랜드를 초대해 V라이브를 진행하며 본방송을 위한 워밍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오늘 첫방송에는 에이핑크의 초롱, 보미가 출연한다. 팬들이 ‘아이돌 라디오’ SNS 계정을 통해 청원한 다양한 미션을 수행할 예정이다.

‘아이돌 라디오’는 파일럿 주간 동안 출연하는 아이돌에 맞춰 다양한 색깔로 여러 가지 성격의 코너를 선보일 계획이다. 에이핑크에 이어 세븐틴, 여자친구, 구구단 세미나, 그리고 서은광의 아이돌 게임 친목 모임인 ‘우리는 최강 아이돌’ 등의 출연이 예정돼 있다.

보이는 라디오에서 확장된 형태의 플랫폼으로 주중 모든 방송이 MBC의 오픈 스튜디오인 상암동 본사 1층 가든 스튜디오에서 진행되는 동시에 네이버 브이 라이브(V-Live)를 통해 영상으로도 생중계된다.

본방송 외에도 인터넷을 통해 비하인드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가 제공된다.  팬들은 평소 볼 수 없었던 아이돌들의 진솔한 모습까지 엿볼 수 있다.

아이돌을 좋아하는 팬들은 각종 SNS를 통해 “초호화 게스트다” “아이돌 라디오, 백만년 동안 방송해달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MBC 라디오 표준FM(서울, 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