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동욱 “저승사자→의사, 정반대 역할 끌렸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이동욱,라이프

배우 이동욱이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JTBC 드라마 ‘라이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JTBC 새 월화드라마 ‘라이프’에 출연하는 배우 이동욱이 “전작 ‘도깨비’와 정반대의 느낌에 끌렸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열린 ‘라이프’ 제작발표회에서다.

전작인 tvN ‘도깨비’에서 절절한 사랑을 가슴에 품은 저승사자를 연기해 인기를 얻은 이동욱은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전작에선 죽은 사람을 데려가는 역할이었는데 이제는 죽을 뻔한 사람을 살리는 일을 하게 됐다. 정반대의 느낌이 끌렸다”고 말했다.

이수연 작가에 대한 믿음도 ‘라이프’를 선택하게 만든 이유였다. 이동욱은 이 작가에 대해 “‘비밀의 숲’으로 백상예술대상을 수상하셨다. 내가 더 이상 무슨 말을 하겠나”라며 굳은 믿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드라마를 특히 자주 흥행시킨 이동욱이지만 자신의 이미지를 깨기 위해 ‘라이프’를 택한 것은 아니라고 한다. 그는 “로맨스 연기도 좋아한다. 하고 싶다. 차기작이 그렇게 될 지도 모른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전작에서 워낙 절절해 보이는 사랑, 판타지적인 요소가 많아서 그와 반대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라이프’는 이성을 앞세운 전문경영인 구승효(조승우)가 상국대학병원 사장으로 부임하면서 응급의료센터에서 일하는 의사 예진우(이동욱)와 갈등하는 과정을 다룬다. tvN ‘비밀의 숲’을 집필한 이수연 작가가 대본을 쓴다.

23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