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강타 “뮤지컬 연습생, 열심히 배우는 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강타. / 사진제공=쇼노트

가수 강타. / 사진제공=쇼노트

가수 강타가 데뷔 후 처음 뮤지컬 배우에 도전하며 “뮤지컬계에서는 연습생 신분”이라고 말했다. 23일 오후 3시 서울 청담동 드레스가든에서 열린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연출 김태형)의 제작발표회에서다.

극중 사진작가 로버트 역을 맡은 강타는 “아직 첫 공연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신인 뮤지컬 배우가 아니라 연습생”이라며 “같은 역을 맡은 박은태를 유심히 보고 배우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족하지만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극 중 키스 장면이 많다. 무대 위에서 이렇게 키스를 많이 할 수 있는 기회가 또 올까 싶다. 그 점도 작품을 선택한 이유”라며 웃었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미국 아이오와주 한 시골 마을에서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이탈리아 출신 이민자 프란체스카와 사진 촬영을 위해 마을에 온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배우 김선영·차지연·박은태·황만익·정의욱·김민수·혁주·류수화·유리아·정가희·김현진·송영미 등이 출연한다.

오는 8월 1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서울 잠실동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