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제작진, “윤시윤∙박병은 연기대결이 관전포인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사진제공=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사진제공=SBS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 연출 부성철)에서 윤시윤과 박병은의 연기 대결이 예고됐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내리는 불량판사의 성장기를 다룬다. 실제사건을 모티프로 극화했다.

지난 22일 공개된 사진에는 연기에 집중하고 있는 윤시윤, 박병은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두 사람은 단둘이 마주 앉아 있다. 윤시윤은 얼굴의 상처와 함께 강렬한 눈빛이 인상적이다. 전과5범에서 한 순간에 불량판사가 된 한강호 캐릭터의 역동적인 에너지를 표현하고 있다.

반면 박병은은 윤시윤과 전혀 다른 분위기.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듯 차분한 표정으로 무언가를 숨기고 있는 듯 의미심장한 눈빛이 엿보인다. 욕망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변호사 오상철 캐릭터의 이중적인 모습을 예고했다.

제작진은 “윤시윤, 박병은 두 배우가 만나는 장면은 현장에서도 언제나 긴장감이 넘친다. 누구보다 친근한 두 사람이지만 역할에 몰입하는 순간 숨막히는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극 중 한강호와 오상철의 관계, 이를 그릴 윤시윤과 박병은의 연기대결이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중요한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가면’ ‘장옥정, 사랑에 살다’ 등의 부성철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