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양혜지, 이규한 향한 순애보…’짠내 폴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사진=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배우 양혜지가 MBC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 짠내나는 짝사랑으로 애잔함을 더하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에서는 극 중 서희(양혜지)가 영하(김주현)를 사랑하는 태일(이규한)의 진심을 알면서도 짝사랑을 이어갔다.

이날 서희는 술에 취한 태일을 부축했다. 자신을 영하로 착각한 태일이 키스를 하자 당황한 뒤 그를 눕히고 원망스럽게 쳐다봤다.

하지만 서희는 태일의 키스에 상처를 받았음에도 다른 사람들 앞에서 그의 편을 들며 감싸는 등 애처로운 순애보를 펼쳤다. 효동(우현)이 태일의 험담을 늘어놓자 서희는 “왜 광재 오빠가 저렇게 된 게 전부 다 우리 대표님 때문인 것처럼 생각하시냐고요, 왜!”라며 화를 내고 뛰쳐나가 결국 눈물을 터뜨렸다.

양혜지는 자신이 좋아하는 태일과 그가 좋아하는 여자이자 친한 이웃집 언니인 영하 사이에서 홀로 갈등을 겪으며 성장하는 서희 역을 맡고 있다. 똑 부러지는 감정 표현을 하다가도 누구에게도 말 못 할 고민으로 혼자 생각에 빠지는 진중한 모습으로 극의 몰입을 돕고 있다.

김지훈, 김주현, 이규한, 홍수현, 양혜지 등이 출연하는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