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주현의 창업 도전기…기대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사진=MBC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MBC ‘부잣집 아들’에서 김주현의 창업 도전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에서는 영하(김주현)가 광재(김지훈)와 일을 시작했다. 앞선 방송에서 영하(김주현)는 사업 실패와 더불어 반대를 무릅쓴 연애로 부모님의 속을 썩였다. 하지만 아빠 원용(정보석)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관계는 서서히 회복됐다.

재기를 위해 밤낮없이 고민하던 영하는 드디어 본격적인 창업 전선에 뛰어들었다. 광재(김지훈)를 챙기는가 하면, 주변을 맴도는 태일(이규한)에게는 복잡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주현은 방송 초반부터 긍정적인 분위기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많은 인물 사이에서 ‘케미’를 쌓아가며 매회 자연스런 연기를 보였다. 드라마의 한 축인 광재와의 로맨스와 함께 앞으로의 극 전개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