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문화재단, 인디 뮤지션 위한 유튜브 채널 ‘아지트 라이브 세션’ 개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지트라이브세션. / 사진제공=CJ문화재단

아지트라이브세션. / 사진제공=CJ문화재단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가 음악 감상 용으로도 영향력을 키워가는 가운데, 인디 뮤지션들과 다양성 음악 팬들을 위한 라이브 음악 채널도 개설한다.

CJ문화재단은 음악콘텐츠 스타트업 스페이스오디티와 인디 뮤지션들을 위한 모바일 전용 라이브 시리즈 ‘아지트 라이브 세션’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아지트 라이브 세션’ 콘텐츠는 유튜브를 중심으로 CJ문화재단 페이스북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 게재된다. 현재 옥상달빛의 신곡 ‘직업병’, 윤딴딴의 ‘밤에 잠이 안 올 때’, 지난 6월 선정된 새로운 튠업 뮤지션 죠지의 ‘하려고해고백’과 소수빈의 ‘자꾸만, 너’ 등이 업로드 돼 평균 20만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CJ문화재단은 2010년부터 한국 인디 음악계를 중심으로 젊은·신인 뮤지션들을 ‘튠업(TUNE UP)’ 아티스트로 선발해 음반 제작부터 CJ아지트 녹음 스튜디오 및 공연장 시설, 국내외 무대 기회까지 시장 진출에 필요한 다양한 사항들을 지원해 왔다. 이번에 개설한 유튜브 ‘아지트 라이브 세션’ 채널을 통해 한국 인디 뮤지션들의 음악을 모바일에서 소개함으로써 그들이 가장 목말라 하는 홍보·마케팅 영역까지 지원을 강화하고 나선 것이다.

‘아지트 라이브 세션’은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가로 영상을 그대로 커다란 박스 형태의 고정된 무대 프레임으로 만들었다. 이 공간 자체가 ‘뮤지션들의 아지트’인 동시에 물리적 경계가 없는 ‘세계에서 가장 큰 무대’인 셈이다. 지금은 음악 느낌에 맞는 색깔과 뮤지션의 라이브 공연 모습을 담아내고 있지만 이후엔 또 다른 콘셉트를 담아 계속 진화하는 아지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뮤지션들은 가로 박스 형태를 유지하면서 1인 싱어송라이터부터, 듀엣, 4~5명 밴드까지 자신들의 특징과 음악적 상상력을 표현하게 된다. ‘아지트 라이브 세션’ 무대는 튠업 뮤지션을 포함한 가능성 있는 모든 인디 뮤지션을 대상으로 하며, 개성 넘치는 뮤지션들의 콜라보레이션 등 열린 시도를 통해 다양성 음악 생태계 자체를 활성화시키는데도 기여하고 싶다는 게 재단 측의 설명이다.

본 프로젝트에는 세로라이브, 이슬라이브 등 최초의 모바일 콘텐츠를 개발하고, 멜론 브랜드필름 ‘우리 지난 날의 온도’를 비롯해 다양한 음악 베이스의 콘텐츠를 만들어 내고 있는 뮤직 크리에이티브 그룹 스페이스오디티가 CJ문화재단의 콘텐츠 제작 파트너로 나섰다.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한국의 패션필름 1세대인 다니엘전 감독, 조용필의 ‘Hello’ 음반의 공동 프로듀서이자 총괄 음향감독으로 국내 유수의 음반의 음향 감독을 맡고 있는 박병준 음향감독, 이소라와 박재범의 공연으로 유명한 함윤호 연출 감독,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의 불꽃쇼, 빅뱅, 싸이의 콘서트 미술감독으로 참여한 유잠스튜디오의 유재헌 감독 등 분야별 국내 대표 창작자들이 드림 팀을 이뤘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스페이스오디티 김홍기 대표는 “‘아지트 라이브 세션’은 동일한 가로 포맷 안에 다양한 뮤지션들의 음악에 따른 무궁무진한 상상력의 연출을 선보일 계획이다. 유저들에게 각각의 인디 뮤지션에 대한 궁금증과 관심을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는 즐거움뿐만 아니라 사운드 작업으로 듣는 음악의 즐거움도 놓치지 않았다. 소리만 들어도 좋고, 영상도 함께 감상하면 더 즐거운 음악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CJ문화재단 이용권 사무국장은 “글로벌 채널인 유튜브의 장점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 모든 라이브 영상엔 가사를 영어 자막으로 삽입했다. 뮤지션들에게 국내외 음악 팬들에게 자신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면서 “아지트 라이브 세션을 통해 음악 팬들이 자신의 취향에 맞는 더 많은 다양성 음악을 만날 수 있도록 큐레이터 역할을 적극 수행해 가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