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피플2’ 남우현, 백발백중 필살 애교로 모델 섭외 나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포토피플 인 도쿄' 7화 영상 캡처

사진=’포토피플 인 도쿄’ 7화 영상 캡처

네이버TV·V LIVE ‘포토피플 인 도쿄’(이하 ‘포토피플2’)에서 포토 크루들이 미션을 위해 치열한 신경전을 펼친다.

23일, 오는 25일 오후 5시 방송되는 ‘포토피플2’에서 다이칸야마 팀의 김재중, 남우현, 이태환은 사람이 없는 한적한 거리로 인해 미션 수행 중 난관에 봉착한다. 남우현은 위기에 빠진 팀을 구하기 위해 달콤한 애교와 함께 앞만 보고 달리는 직진남의 면모로 활약을 펼친다.

이태환은 조심스럽게 패션 피플 섭외에 나서며 “남녀 동, 서양 모델들을 찍어보겠다”는 각오를 보인다. 하지만 카메라 초점을 맞추지 못해 당황해 했다. 김재중은 포토 크루의 수장답게 정확한 디렉팅으로 럭셔리 패션을 담아냈다.

하라주쿠 팀은 조세호를 필두로 순조롭게 미션을 수행했다. 조세호는 매의 눈으로 패션 피플들을 관찰하고 섭외했다. 이에 발맞춰 임영민과 유선호도 무리 없이 촬영을 진행했다. 세 사람은 최고의 팀워크를 선보였다.

촬영을 마친 후 한자리에 모인 6인의 포토 크루들은 살벌한 견제를 시작했다. 김재중과 조세호는 서로의 사진에 대해 촌철살인을 날렸다. 사진작가 목나정은 심장 쫄깃한 평가를 이어갔다. 목나정 작가의 평가에 따라 포토 크루들의 잠자리도 결정됐다.

잠자리 쟁탈전 이후, 리더 김재중은 미모의 톱 모델을 깜짝 섭외한다. 김재중의 전화 한통에 달려온 톱 모델은 그와 인연이 된 계기부터 모델이 아닌 여자로서의 인생 사진 촬영 미션까지 요청하며 포토 크루와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포토피플2’는 매주 월, 수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