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인랑’, 이미 다양한 장르로 다져진 김지운의 SF

[텐아시아=박미영 기자]
영화 ‘인랑’ 티저 포스터

영화 ‘인랑’ 티저 포스터

남북한 정부가 통일 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이를 경계하는 강대국들의 경제 제재로 사회 불안이 고조되고 경제가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한반도의 2029년은 혼돈 그 자체다. 통일을 반대하는 반정부 무장테러 단체  ‘섹트’를 진압하려고 만든 대통령 직속 경찰조직  ‘특기대’와 특기대로 인해 입지가 약해진 정보기관  ‘공안부’ 간에는 권력 암투가 치열하다. 한편, 특기대 내 비밀 조직 ‘인랑’에 대한 유언들이 떠돌기 시작한다.

오발 사건으로 인한 트라우마가 있는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강동원) 앞에서 섹트의 폭탄 운반조인 빨간 망토의 소녀(신은수)가 자폭을 한다. 특기대 동기이자 공안부 차장인 한상우(김무열)는 그에게 소녀의 유품을 전달한다. 그는 소녀의 언니인 이윤희(한효주)를 찾아 나서고, 이 모습을 묵묵히 쫓는 이가 있으니 바로 특기대 훈련소장 장진태(정우성)다.

영화 ‘인랑’ 스틸컷

영화 ‘인랑’ 스틸컷

‘인랑’은 재패니메이션의 거장 오시이 마모루 감독이 각본을 쓴 동명의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김지운 감독은 가까운 미래인 2029년, 통일을 앞둔 한반도라는 시공간으로 재부팅하면서도 강화복, 지하수로, 빨간 망토 등 원작의 향기는 품고 나아간다. 오시이 마모루 감독과 원작에 대한 각별한 애정이 읽혀진다. 원작보다 더 남녀 주인공에게 서사가 부여되면서 구미경(한예리), 김철진(최민호)처럼 새로운 인물도 추가된다. 또 숨은 그림 찾기처럼 등장하는 몇몇의 책들은 영화의 흐름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영화의 은유가 된다.

김지운 감독의 필모그래피에서 ‘김지운’이라는 이름을 가리면 누가 보아도 배우의 필모로 읽힌다.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는 배우로서만 가능할  법한, 다양한 장르다. 그래서 늘 차기작이 궁금한 감독이기도 하다. 이번에는 한국 영화에서 흔치 않은 SF 영화 ‘인랑’으로 돌아왔다. 어쩌면 그와 꽤 어울리는 선택이기도 하다. 다양한 장르로 다져진 감독의 장기는 ‘인랑’에서도 액션, 느와르, 스파이 등의 모습으로 유감없이 발휘되면서 디스토피아적 세계를 거침없이 그려냈다.

‘인랑’은 138분이라는 러닝타임이 지루할 틈 없이 관객을 끌어당기지만, 파고들 틈을 내어주지 않는다. 임중경의 고뇌, 그리고 이윤희와의 사랑은 고스란히 그들만의 것이었다. 뮤직비디오의 장면들처럼 그저 흐르기만 했다. 원작 애니메이션을 보며 짙은 여운을 맛보았던 이들에게는 아쉬울 대목이지 싶다.

7월 25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박미영 기자 stratus@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