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김용만, “조세호, 사랑받는 이유가 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캡처

2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에서 김용만이 조세호에 대해 “사랑받는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조세호는 한 야시장에서 멤버들과 자신의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털어놓고 있었다.

조세호는 “가장 원하는 것들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던 적이 많았다. 나름대로는 최선을 다했는데도 그랬다. ‘나는 다른 사람들에게 기회를 건네주는 역할로 태어났구나’라는 생각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같이 프로그램을 나가도, 그날의 주인공은 다른 사람이었다. 제겐 아주 큰 기회였다. 그래서 ‘나란 사람의 인생은 다른 사람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있는 건가’라고도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용만은 조세호를 칭찬하며 전화번호를 교환했다. 이어 “형이라고 불러”라고 한 후 한 자리에서 국제 전화를 해 어색한 꽁트를 했다. 둘은 꽁트를 급하게 종료하며 웃음을 안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