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종국, “홍진영, 싹싹하고 너무 밝은 사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종국이 2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홍진영은 싹싹하고 밝다”고 말했다.

이날 김종국은 결혼을 앞둔 자신의 조카이자 모델인 우승희를 비롯해 또 다른 조카 가수 소야, 사촌누나들을 만났다.

곧 결혼하는 사람을 포함해 가족들이 모이자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김종국의 결혼과 연애로 흘러갔다. 김종국의 사촌누나는 김종국에게 “요즘 사람들이 홍진영 얘기를 자주 물어본다. 걔가 널 싫어하냐”고 물었고, 김종국은 “그런건 아니지만, 그건 나도 모르지만”이라고 답했다.

이어 “싹싹하고 밝고 그렇지. 너무 밝지”라고 덧붙였다.

이를 지켜보던 김종국의 어머니도 “저도 궁금해서 홍진영이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이후 (김)종국에게 전화를 해서 ‘너 홍진영이랑 그렇다던데 진짜니’하고 물었다. 종국이 ‘촬영 끝나고는 전화 한 통화도 안해봤어요’라고 했다”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