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김종국, 결혼하는 조카 웨딩드레스 자태에 감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종국이 2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결혼하는 조카의 웨딩드레스 자태에 감탄했다.

김종국은 곧 결혼을 앞둔 조카가 웨딩드레스 숍에 찾아갔다. 조카는 모델 우승희였고, 영상 감독과 백년가약을 앞두고 있었다.

김종국은 조카의 결혼식 축가를 불러주려고 생각했으나 조카가 멈칫해 “혹시 딴 가수 생각했니?”라고 당황해했다.

조카는 “삼촌이 축가를 불러주면 너무 좋겠다고 생각했으나 어르신들이 나보다 촌수가 높고 결혼도 안한 삼촌이 축가를 불러주는 것이 조금”이라며 말끝을 흐리며 “소야가 해야 되는 건가”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김종국은 예비 부부와 대화를 나누다 “(부부가 아이를 낳으면) 나한테 시집오는 여성은 바로 할머니가 된다”며 다소 헛헛하게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