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화려한 변화로 맞이한 인생 2막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채시라 /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처

채시라 / 사진=MBC ‘이별이 떠났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채시라가 지난 21일 방송된 MBC ‘이별이 떠났다’에서 화려한 변화를 만들며 인생 2막을 열였다.

서영희(채시라)는 두 번째 인생의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자신을 둘러싼 어렵고 힘든 상황을 나서서 정리하고 재취업에 성공하는 등 인생에서 중요한 터닝포인트 맞이한 것.

이어 이혼의 조건으로 김세영(정혜영)에게 위기에 처한 정수철(정웅인)을 도와달라 부탁했고, 한희진(하시은)을 찾아가 그동안 수고했다는 진심을 전하며 한상진(이성재)의 복직에 도움이 될 USB를 건넸다.

또한 한민수(이준영)와 서로를 깊이 생각하는 마음을 드러내며 서서히 가까워 지는 모습을 보인데 반해, 상진과는 정식으로 작별인사를 하기 위해 만났다. 이처럼, 채시라는 아픔을 딛고 재도약을 위한 힘찬 날갯짓을 펼치며 감동을 줬다.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