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X사이먼 페그X헨리 카빌, ‘런닝맨’ 뒤집어놓은 하트 어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배우 톰 크루즈, 사이먼 페그, 헨리 카빌이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하트를 쏟아내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 : 폴 아웃’에 출연하는 세 배우는 각자 내한 경험을 이야기하며 자신들을 소개했다. 톰 크루즈는 “아홉 번째 내한”이다, 헨리 카빌은 “한국에 처음 방문한다”, 사이먼 페그는 “두 번째 방문이다. 이 시간을 너무 즐기고 있다. 이렇게 하트 표시하는 방법도 배웠다”며 양 손가락으로 하트를 만들어보였다.

이에 톰 크루즈도 양 손으로 손가락 하트를 지어보였고, 사이먼 페그는 질세라 양 엄지를 거꾸로 눕혀 만드는 하트를 보여줬다.

톰 크루즈, 사이먼 페그, 헨리 카빌은 나란히 엄지 하트를 따라했다. 톰 크루즈는 팔꿈치로 커다랗게 하트를 새로 만든 데 이어 뒷주머니에서 하트를 꺼내는 시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헨리 카빌은 출연진의 귀에서 하트를 꺼내보이는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