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조현재 부부’ 반전→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 사진제공=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 사진제공=SBS

SBS 주말 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극본 박언희, 연출 박경렬)의 남상미와 조현재가 부부였음이 밝혀진 반전의 순간이 최고 시청률 9.7%(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지난 21일 방송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날 방송된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8회가 닐슨 코리아 시청률 기준 전국 7.2%, 수도권 7.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5회 방송 대비 전국 0.1%p, 수도권 0.6%p 상승한 수치다.

이번 주 방송은 수술 전 신분을 감추기 위해 사용했던 이름 ‘신현서’에게 걸려온 한 통의 전화로부터 시작됐다. 과거 지은한(남상미)은 성형수술을 받기로 한 그날, 인력 사무소를 찾아가 민자영(이미숙)와 강찬기(조현재) 모자(母子)의 집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할 수 있도록 등록을 해뒀고 두 달 여가 지난 시점에 의뢰가 들어온 것.

한강우(김재원)의 만류에도 민회장의 집에 취업한 은한은 혹여 기억을 찾는데 도움이 될 만한 단서를 아슬아슬하게 찾아가는 한편, TV로만 봤던 강찬기에 대해 일거수일투족 알고 있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앵커 강찬기가 목 보호를 위해 온수만 마신다는 점부터, 은색 넥타이를 싫어한다는 점, 와인 안주로 대추를 즐긴다는 점도 모자라 잘 때 오른쪽에서만 잔다는 은밀한 사생활까지 속속들이 꿰고 있었던 것.

의문은 8회 후반부, 은한과 강찬기가 부부였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모두 해소되었다. 해결사까지 동원해 은한을 위협했다고 추측된 재벌 사모님 중 한 명이 다름 아닌 자기 자신이었던 것이다. 강찬기가 애타게 찾고 있던 그의 아내가 기억을 잃은 은한이었음이 드러난 충격적인 순간은 분당 시청률을 9.7%까지 끌어올렸다.

은한과 민회장 가(家)와의 사이를 미심쩍게 여긴 강우는 여러 경로로 정보를 수집해 추적을 이어가던 중, 은한의 뒤를 쫓던 해결사 김반장(김뢰하)의 등장으로 위기에 빠졌다. 설상가상 은한이 강찬기의 아내임이 밝혀진 가운데, 빛나는 케미로 안방극장을 설레게 한 은한과 강우의 핑크빛 로맨스에는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주목된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4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