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주,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도우미계 대모 ‘황여사’로 첫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영주 /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방송 캡처

정영주 /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방송 캡처

배우 정영주가 지난 21일 방송된 SBS 주말 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극본 박언희, 연출 박경렬)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성형수술을 감행했으나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 만 한 여자가 조각난 기억의 퍼즐들을 맞추며 펼쳐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정영주는 극 중 차세대 뉴스 앵커 강찬기(조현재)의 집에서 일하는 전문 요리사 황여사 역을 맡았다.

5~8회에서는 황여사가 강찬기 집에 신입 도우미로 들어온 은한(남상미)을 생초짜라며 구박했다. 하지만 이도 잠시 황여사는 ‘도우미계 대모’답게 은한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황여사는 찬기가 이혼을 준비한다는 소문이 돈다는 것과 민회장(이미숙)이 악명 높은 시어머니라는 것 등 찬기 집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은한과 대화를 하며 은연 중 은한이 기억을 되살릴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했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 4회 연속으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