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지금까지는 예고편에 불과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갈릴레오' 방송화면 캡처

/ 사진제공=tvN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연출 이영준)’가 22일 본격적인 화성 탐사에 돌입한다.

지난 첫 방송에서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 등 ‘갈릴레오’ 크루는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 화성탐사 연구기지)에 도착해 화성으로의 첫 발자국을 떼는 모습이 담겨 앞으로의 이야기를 기대케 했다. 2회에서는 화성 탐사를 시작하며 고립 생존에 도전하는 크루들의 이야기가 시작될 예정.

MDRS 196기로서 언덕에 깃발을 꼽는 것으로 첫 EVA(우주선외활동)을 시작한 크루들은 처음 마주하는 화성의 환경에 정신적,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며 쉽지 않은 도전을 예고한다. 특히 하지원은 첫 미션을 마친 뒤 깊은 생각에 잠겨 자리를 뜨지 못했다는 후문. 그러나 크루들은 서로 돕고 이끌어가는 등 뛰어난 팀워크를 자랑하며 첫 EVA를 마쳤다고 전해져 이들의 도전기가 주목된다.

또한 정글에서는 불을 피워서라도 끼니를 해결했던 김병만조차 힘 쓰지 못한 MDRS에서의 첫 식사 시간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갈릴레오’ 크루는 태양광 발전기에 문제가 생겨 전력을 이용할 수 없게 되면서 첫 끼니부터 위기에 맞닥뜨리게 된다. 불 없이 오로지 우주비행사가 먹는 건조식으로 식사를 준비하게 된 이들의 저녁 준비 과정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관심이 모인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커맨더 일라리아의 소개로 MDRS의 곳곳을 둘러보는 것은 물론, 필수 이동 수단인 로버를 활용한 운전 수업이 진행되는 등 다채로운 화성 탐사 장면들이 공개되어 더욱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