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피투성이 된 오대환…위기에 빠진 복고 수사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OCN '라이프 온 마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OCN ‘라이프 온 마스’ 방송 화면 캡처

OCN ‘라이프 온 마스’에서 오대환이 범인을 쫓다가 크게 다쳤다.

21일 방송된 ‘라이프 온 마스’에서는 심문 도중 사망한 용의자로 인해 서부 3반 형사들 사이에서 내부 분란이 일어난다. 하지만 진짜 범인이 경찰 내부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용기(오대환 분)은 술집에서 한태주(정경호 분)와 만나자 또 다시 티격태격했다. 이에 한태주는 “더 때리세요. 화 풀릴 때까지 맞아줄테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놈을 유인할 거다. 지금부턴 이 형사님 도움이 필요하다”며 함정 수사를 제안했다.

이용기는 범인을 유인하기 위해 술에 취한 척했다. 하지만 범인에게 습격당하며 머리를 공격당하고 만다. 강동철(박성웅 분)이 “얼굴을 봤냐”고 묻자 이용기는 “멀리는 못 갔을 거다. 제가 그 새끼 옆구리에 (유리 조각을) 쑤셔넣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간발의 차로 범인을 놓치고 말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