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이병헌 라디오계 유재석”…‘1박 2일’ 소란 고영배, 예능 야욕 ‘뿜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고영배/사진제공=KBS2 '1박 2일'

‘1박 2일’ 고영배/사진제공=KBS2 ‘1박 2일’

KBS2 ‘1박 2일’에서 소란 고영배가 첫 등장부터 ‘초특급 자뻑 대마왕’의 면모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1박 2일’에서는 실미도로 떠난 ‘예.신.추(예능 신생아를 추천합니다)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정준영에게 예능 신생아로 낙점된 고영배가 첫 등장부터 예능 우량아의 범상치 않은 기운을 한껏 뿜어낸다.

이 날 멤버들은 실미도로 여행을 떠날 ‘예능 신생아’를 섭외해오라는 미션을 부여 받고 동분서주했다. 그런 가운데 정준영이 게스트 섭외를 위해 제일 먼저 찾은 이는 소란의 고영배. 고영배는 첫 등장부터 자신을 섭외하러 온 정준영에게 “왜 이제 왔냐?”며 호통을 쳐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고영배는 입만 열면 청산유수처럼 현란한 ‘언어 드리블’로 혀 재간둥이의 진면목을 제대로 발휘했다. 이에 “시청률 견인차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의욕을 불태웠다. 또한 “홍대 이병헌이자 라디오계 유재석으로 불린지 오래다. 스타가 될 준비는 끝났다”는 호언장담과 함께 자기애가 충만한 모습으로 정준영의 만족도 지수를 한껏 높였다.

‘1박 2일’ 멤버들과 예능 신생아 5인과의 첫 인사 자리에서도 “날 섭외한 ’1박 2일’이 행운이다”라는 하늘을 찌르는 자기 자랑으로 단숨에 ‘초특급 자뻑 대마왕’에 등극하며 넘치는 예능 야욕을 드러냈다. ‘지니어스 정’ 정준영에게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예능 우량아의 꽃길을 걷기 위한 원 포인트 과외를 사사받는 등 두 사람은 쫀쫀한 찰떡 케미를 자랑했다.

‘자뻑 대마왕’ 자태를 뽐낸 고영배의 모습은 오는 22일 오후 4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