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차은우 “오리 궁둥이가 콤플렉스…못 박히고도 멀쩡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차은우가 신체적 콤플렉스 덕분에 다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는 차은우와 임수향이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차은우는 이날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내 인생에 도움이 된 콤플렉스’로 문제를 냈다.

김희철은 차은우에게 “엉덩이가 좀 커 보인다. 2~3층에서 발을 헛디뎌서 떨어졌는데 엉덩이로 (낙법을 해서) 다칠 뻔했는 데 살았다”고 말하며 정답에 도전했다. 이에 차은우는 “오답이지만 좋은 접근”이라고 말했다.

서장훈이 “세트장에서 떨어졌는데 엉덩이 살 때문에 안 다쳤다”고 외치자 차은우는 가장 근접한 접근이라고 설명하며 “세트 지을 때 뭐가 필요하냐”고 힌트를 줬다. 이에 이수근이 “떨어졌는데 살이 너무 많아서 못이 박혔는데도 다치지 않았다”고 말하며 정답을 맞혔다.

차은우는 “뮤직비디오 촬영 때 세트에서 뛰어내리는 마지막 장면이었다. 6명 멤버가 타이밍을 맞추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와장창하며 세트가 무너졌다. 무너지면서 엉덩이에 못이 박혔다. 못이 들어갔다가 나왔는데 뒤에 있던 멤버가 ‘피 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병원에 갔는데 의사 선생님이 태연하게 엉덩이에 살이 많아서 깊이가 상당했는데 뼈랑 근육, 신경에 안 닿았다고 하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파상풍 주사만 맞고 치료를 끝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