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 “추운 겨울부터 더운 여름까지 행복한 시간이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인형의 집' 박하나/사진제공=FN엔터테인먼트

‘인형의 집’ 박하나/사진제공=FN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하나가 KBS2 ‘인형의 집’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하나는 “추운 겨울부터 더운 여름까지 그동안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다. 장편 드라마를 건강하게 마칠 수 있게 돼 감사하다. 좋은 선배님들과 스탭분들, 배우분들과 함께 만든 행복한 작품이었다. 그동안 시청해 주셨던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리며 새로운 작품으로 인사드릴 때도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하나는 ‘인형의 집’을 통해 눈물의 여왕이라는 평을 받으며, 매 회 몸을 사리지 않고 열정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을 드라마에 몰입시켰다. 박하나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악역 연기 전문이라는 이미지를 벗고 한층 깊어진 진정성 있는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