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한현민, “걸스데이 혜리에 반했다” 고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한현민이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초등학교 때 혜리를 보고 미모에 감탄했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에는 모델테이너 한현민과 뇌섹남 타일러가 출연했다. 이날 MC 붐은 한현민에게 “데뷔 전에 실물 보고 반한 연예인이 혜리라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한현민은 “초등학교 5학년 때다. 저희 집 앞에 대학교가 있는데 축제에 걸스데이가 나온다고 했다. 보고 싶어서 (인파를) 헤치고 들어가서 봤다”고 말했다. 이어 “(혜리가) 제 눈 앞에 계셨다”며 “지금도 같이 앉아 있는 게 신기하다”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