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매니저, 첫 광고 촬영에 우왕좌왕…긴장감 역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와 매니저의 광고 촬영.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와 매니저의 광고 촬영.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가 생애 최초로 매니저와 동반 광고를 찍는 날이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이영자와 매니저가 광고 촬영에 나선다. 이영자는 광고 촬영이 처음인 매니저를 위해 특별히 하루 동안 매니저의 역할을 자처했다. 이날 매니저는 이영자가 손수 골라줬던 옷을 입고 나타났다. 또한 이영자는 촬영에 들어가는 마지막 순간까지 매니저의 스타일을 체크하며 신경을 썼다.

이영자는 촬영 시작 전 광고주와 이야기를 나누며 광고 제품인 패스트푸드를 맛봤다. ‘먹교수’ 칭호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기상천외한 맛표현들을 쏟아내 현장에 있던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반면 처음으로 광고를 찍게 된 매니저는 줄곧 어색해 하더니 촬영이 끝난 뒤에도 우왕좌왕했다. 이에 이영자는 “이게 광고 다 찍은 거예요~”라는 말로 긴장을 풀어줬다.

이영자와 매니저가 손꼽아 기다리던 동반 광고 촬영 현장은 21일 오후 11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