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멤버 픽 ‘예능 신생아’ 6人 등장…임주환, 팬티만 9개 준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왼쪽부터 시계방향)/사진제공=KBS2 '1박 2일'

‘1박 2일’ 임주환(왼쪽부터 시계방향), 타이거JK, 배명호, 이세진, 브라이언, 고영배/사진제공=KBS2 ‘1박 2일’

KBS2 ‘1박 2일’의 ‘예.신.추 특집’에 개그맨 이세진·임주환·타이거 JK·브라이언·엔젤스파이팅 배명호·소란 고영배가 게스트로 등장해 실미도로 향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1박 2일’은 실미도에서 펼쳐지는 ‘예.신.추(예능 신생아를 추천합니다) 특집’ 첫 번째 이야기로 꾸며진다. 이에 각 멤버들의 화려한 인맥 공개와 함께 ‘힙합 레전드’부터 ‘박애주의자 꽃미남’까지 등장할 것을 예고한다. ‘예능 신생아’ 6명이 어느 멤버로부터 섭외됐는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1박 2일’에 첫 등장하는 임주환은 조각 외모로 “아이돌 아니냐”는 부러움 섞인 질투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그는 “입수를 위해 팬티만 9개 준비했다” “까나리카노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마실 수 있다”며 자체발광 미모와 대비되는 상남자 포스를 발산했다.

이 친구를 꼭 모시고 싶었다”는 섭외자의 간곡한 요청으로 KBS2 ‘뮤직뱅크’ 사전 녹화 현장에서 긴급 섭외된 타이거 JK. 아내 윤미래의 컴백 방송에 동행한 사랑꾼 면모로 시선을 강탈했다. 그는 ‘힙합 레전드’라는 별명답게 카리스마 넘치는 비주얼을 선보였다. 또한 그는 “사기를 잘 당합니다. 웃기고 싶습니다”라는 파격적인 자기 소개에 나이까지 공개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배명호는 ‘울버린’이라는 별명처럼 첫 등장부터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그는 레깅스 패션으로 시선을 한 눈에 사로잡았다. 하지만 카메라 세례가 신기한 듯 연신 눈을 떼지 못하는가 하면, “차태현 형님 꼭 만나보고 싶다”며 숨겨둔 소녀 감성을 분출해 멤버들은 폭소케 했다.

소란 고영배는 ‘1박 2일’ 섭외를 기다렸다는 듯 온 몸으로 기쁜 마음을 표출했다. 반듯한 외모와 달리 입만 열면 웃음을 빵빵 터트리는 재치만점 입담으로 단숨에 ‘예능 신생아’ 1인자에 등극했다. 이에 ‘혀 재간둥이’로 발돋움하며 ‘1박 2일’ 멤버들의 견제까지 받았다.

브라이언은 집 공개에 이어 즉석 섭외까지 응하며 어디에 내놔도 살아남을 친화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예능 신생아들의 첫 등장은 오는 22일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