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새롭다…한국형 SF의 ‘자신감’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우성(왼쪽부터), 한예리, 김무열, 김지운 감독, 한효주, 최민호, 강동원이 20일 오후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인랑'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정우성(왼쪽부터), 한예리, 김무열, 김지운 감독, 한효주, 최민호, 강동원이 20일 오후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인랑’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새롭다.”

영화 ‘인랑’에 출연한 배우들이 한 목소리로 말했다. 명감독과 명배우가 만나 새로운 분위기의 한국형 블록버스터를 탄생시켰다.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인랑’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 김지운 감독이 참석했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을 배경으로 한다.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에서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담았다.

‘공각기공대’로 유명한 오시아 마모루 감독의 동명 애니메이션 ‘인랑’을 원작으로 ‘달콤한 인생’ ‘악마를 보았다’ ‘밀정’ 등 작품마다 신선한 도전을 보여온 김지운 감독이 실사 영화로 만들었다.

김 감독은 “원작은 마니아들의 추앙을 받는다. 사실 일본 걸작 애니메이션을 실사하는 데 실패한 경우가 더 많았다. 그런 얘기를 듣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었다”며 “원작을 한국 배경으로 실사화했을 때 어떤 것들을 구현해야할까 고민이 많았다. 결과적으로 원작의 분위기와 새로운 해석이 공존하는 영화가 됐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이어 “한국화하면서 통일 이슈를 가지고 왔다. 원작자의 어둡고 무거운 세계관들을 실사 영화로 만들자면 대중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국가적으로 큰 이슈들 중에서 암울한 미래를 그리기 위해 어떤 이슈를 갖고 올까 고민했다. 청년실업률, 출산률 등 여러 가지 문제 중 한국적인 게 통일 이슈란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강동원은 늑대라 불린 ‘인랑’ 임중경 역을 맡았다. 그는 “겉으로 표현을 거의 하지 않는 역할이라 연기자로서는 답답하다”며 “‘나도 뭘 하고 싶은데’ 하는 욕심이 날 때가 있지만 극을 끌고 나가야 하니 내려놓고 묵묵히 해 나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을 열심히 했다. 촬영은 엄청 많이 한 것 같은데 늘 가면을 쓰고 있어서인지 별로 안 나 온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랑’에서는 무엇보다 강화복을 착용한 강동원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영화 초반부터 강동원을 비롯해 강화복을 입은 특기대 대원들의 비주얼이 보는 재미를 더한다.

하지만 30kg에 육박하는 강화복을 착용하고 액션 연기를 펼치기는 쉽지 않았다. 정우성은 “강화복에서 느껴지는 이미지가 있다. 강렬하고 파워풀해야 한다. 배우들이 몸을 더 희생할 수밖에 없었다”며 “강동원은 워낙 날쌔서 잘 해 줬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무게도 무게지만 움직이기가 불편해서 고생했다. 하지만 관객들께서 좋아하시면 만족한다”며 웃어 보였다.

한효주는 자폭해서 죽은 빨간 망토 소녀의 언니 이윤희를 연기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부터 부담이 됐다. 그동안 맡았던 캐릭터 중에 표현하기 가장 어려웠다”며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갈등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걱정됐다. 캐릭터가 갖고 있는 아픔의 깊이가 얼마 만큼인지 상상하면서 장면마다 감독님과 상의했다”고 설명했다.

강동원과 한효주를 비롯해 정우성, 김무열, 한혜리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인다. 각각 흠잡을 데 없는 연기로 캐릭터를 구현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아이돌 그룹 샤이니 멤버 최민호는 짧은 분량임에도 강렬한 모습으로 존재감을 선사한다.

최민호는 “대선배님들과 같이 촬영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정우성 선배님이 정말 잘 대해주셨다. 밥 먹는 자리에도 불러주셔서 그때부터 한결 더 편해지는 느낌이었다”며 “강동원 선배님은 매일 촬영을 하니까 지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현장에서 오히려 저한테 ‘잘해보자’고 말씀해 주셨다. 그 열정에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김무열은 “가끔 영화에서 보면 한국 사람들이 총싸움을 하는 모습이 어색했다. SF 라는 장르가 완충제 역할을 하지만 총을 쏘는 모습이 거부감 없이 멋있게 보이는 건 처음이었다”며 영화의 퀄리티에 만족도를 드러냈다. 한예리는 “모든 배우가 섹시하게 잘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모든 배우들이 공통적으로 이야기 한 건 ‘새로움’이었다.  한효주는 “말 그대로 새로운 영화가 나온 것 같다. 보고 나니 설렌다”고 했다.  정우성도 “새로운 느낌의 영화다. 관객들에게 새로움이 낯설지 않게  잘 전달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민호 역시 “재밌고 새로운 영화”라고 평했다.

김지운 감독은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새로운 좌표, 활로를 뚫어보자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좋은 외화들과 맞설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많이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오는 2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